국토부, 車튜닝 활성화 속도…내년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국토부, 車튜닝 활성화 속도…내년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 C&C영상뉴스
  • 승인 2019.12.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국토교통부는 지난 8월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과 관련해 소량생산자동차 규제완화, 튜닝 창업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과 보완 방안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국토부는 소량생산자동차 산업이 활발한 유럽 등의 사례를 참조해 내년 상반기 중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고 관련 유관기관과 함께 업체에 사전 컨설팅, 절차 안내, 기술지원 등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제 스포츠카, 리무진 등 다양하고 특색 있는 자동차의 생산을 위해 지난 2015년 자동차관리법을 개정하고 소량생산자동차 별도 인증제를 시행했다"며 "하지만 업계에서는 인증을 위한 비용부담 등으로 현재까지 생산이 전무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모터스포츠 등 자동차관련 행사가 일부 지역별로 개최되고 있으나, 대중적 활성화에는 한계점이 있고 다양한 튜닝 동호회, 일반인 등은 이벤트 및 활동 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국토부는 튜닝을 쉽게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튜닝 이벤트를 활성화하는 등 자동차 문화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 중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총괄·후원하고 한국자동차튜너협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 협업으로 시범행사를 개최하고 향후 미비점을 보완해 행사를 확대·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중 '튜닝 일자리 포털'을 구축해 튜닝에 특화된 취업·창업 정보제공, 각종 지원 프로그램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숙련된 튜닝 기술자들의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첨단 신기술을 소개하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튜닝교육과 업체 컨설팅 사업을 연계해 일자리 매칭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유관기관 등과 협의해 튜닝 창업·취업 설명회도 개최한다. 튜닝 유형별 설계도면의 전산화 및 자동차 제원표 작성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해 초기 창업자의 비용부담과 기술적 어려움을 일부 해소할 계획이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이번 추가 방안이 기존의 제도권에 흡수되지 못한 튜닝 마니아층과 일반인들까지 튜닝 시장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튜닝 이벤트 등을 통해 문화저변이 확대되면 장기적으로는 해외의 자동차테마파크와 같은 사례도 국내에 도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국토부는 현장실무 지원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지난 10월부터 시행 중이다. 튜닝 예비종사자(대학생·고등학생)에 대한 교육은 이달부터 시작했고 업체 종사자에 대한 교육도 내년 4월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